비염
2017.06.02 11:37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비염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최근 공개된 2017년 세계경제포럼 평가에서 우리나라는 136개국 중 초미세먼지 지표 130위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또 환경부 대기질환통합센터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 ‘나쁨’ 발생일수가 총 14일에 이르렀다. 2015년과 2016년 같은 시기에 각각 5일과 6일을 기록한 것보다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일반인도 괴로운 미세먼지 피해, 더 힘든 사람이 있다. 바로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이다. 봄철은 황사나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꽃가루까지 겹쳐 알레르기 환자들에겐 그야말로 괴로운 계절이다. 황사 및 미세먼지 발생 빈도와 강도가 급속도로 커지면서 코와 목, 기관지 관련 질환 환자도 늘어난다. 

미세먼지를 머금은 황사는 그 자체가 알레르기의 원인은 아니지만 알레르기 비염과 깊은 연관성을 갖고 있다. 황사나 미세먼지는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 중국 공업지대를 거쳐 국내로 유입되기 때문에 아황산가스 석영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을 포함하고 있다. 이런 성분이 알레르기 비염을 비롯한 환경성 질환을 유발하는 것이다. 

미세먼지를 가장 먼저 받아들이는 코는 공기 속 먼지를 걸러내는 공기청정기 역할을 한다. 코털에서 먼저 거른 뒤에 섬모가 막아주고, 그래도 남아있는 이물질은 재채기로 내보낸다. 

알레르기 비염을 앓고 있는 환자는 코 점막이 염증으로 인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콧속도 건조해지기 쉬운 상태다. 미세먼지 흡수율이 일반인보다 더 높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미세먼지 피해에 적극적인 예방이 필요하다.

미세먼지 피해를 줄이려면 우선 대기정보를 모니터링하고 외출 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미세먼지 방지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는 기본적으로 일회용이다. 세탁하여 재사용하면 필터기능이 떨어진다.

외출했다가 귀가한 후에는 반드시 손 씻기와 세안을 통해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따뜻한 생리식염수를 이용하여 코를 세척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충분한 수분 섭취도 중요하다. 물을 마시면 기관지 점막이 습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호흡기를 보호하고, 신체 순환이 활발해져 독성 물질의 배출도 늘어나서 유익하다.  
 

?

  1. 아토피 피부염 가려움 증 관리, "목욕은 가능한 짧은 시간 안에 끝내고, 보습을 충분히"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이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은 가려움증이다. 특히 날씨가 건조하면 피부 표면에 각질이 일어나고 가려움증이 더해져서 심하게 긁게 되며, 결과적으로 피부에 상처가 발생할 수 있다. 또 지속적으로 긁게 되면 피부가 점차 두꺼워지고 색...
    Category피부
    Read More
  2. 비염관리 포인트-실내환경 개선부터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 이상인 날 공기 중에 포함된 세균이나 바이러스는 매우 위험하다. 특히 어린이는 코 점막이 조금만 부어도 알레르기 비염이나 축농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미세먼지는 입자 크기가 작아 코털과 기관...
    Category비염
    Read More
  3. 오염된 미세먼지가 만성 비염 유발…인과관계 첫 규명

    미세먼지가 만성 비염과 축농증을 직접적으로 유발하는 생물학적 과정이 확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4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연구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생쥐 38마리를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미세먼지(PM2.5)로 오염된 공기와 깨끗한 공...
    Category비염
    Read More
  4. 호흡기 질환인 천식과 비염, 당생물학적인 원리에 근거하여 설명, 그 치료적 대안 제시

    Science지 2001년 3월호 첫 서문에는 신데렐라의 마차가 등장한다. 이 서문에서는 탄수화물을 그늘에 가려진 신데렐라에 비유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탄수화물이 인체에서 중요한 기능을 하는 것에 비해 아직 그 진가가 충분히 드러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는...
    Category비염
    Read More
  5. 에어컨과 비염

    코는 흡입한 공기의 온도를 올리고, 습도를 올리고, 먼지를 제거하는 기능을 하는데 차고, 건조한 계절, 먼지 많은 계절에는 코에 일거리가 많아지면서 코 증상이 악화된다. 코는 사계절 중에서 온도 습도가 높은 여름을 가장 좋아한다. 여름의 고온다습한 공...
    Category비염
    Read More
  6. 비염과 천식-면역 체계를 바로 잡는 법

    천식과 비염 면역이 떨어지면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다. 따라서 면역 체계를 바로 잡기 위해 인스턴트음식, 음주, 흡연 등은 멀리하는 것이 1차 급선문. 그리고 증상을 호전시키는데 도움되는 건강식품을 중심으로 식단으로 바꿔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몸에 무...
    Read More
  7.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상훈 교수의 천식 바로알기

    천식에 대한 잘못된 상식과 치료법에 대한 을지대학교 을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상훈 교수의 도움말. ◆잠 못 들게 만드는 기침, 환절기 감기? 천식? 천식은 전 세계 5~10%인구가 천식 환자로 추정될 만큼 소아와 성인 모두에게 매우 흔한 질병이다. 그러...
    Category천식
    Read More
  8. 20세 미만 초산 여성 천식 유병률 8.9%

    첫 출산 연령이 20 세 미만인 여성은 결혼 적령기 인 25 ~ 29 세에 첫 출산 한 여성보다 천식 위험이 2 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지호 순천향대 부천 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조재훈 건국대 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황세환 부천 성모 병원 이비인후과 ...
    Category천식
    Read More
  9. 피부를 방어하는 핵심 기능의 단백질 필라그린(filaggrin) 결핍이 아토피성 피부염의 근본 원인

    영국 뉴캐슬 대학 의대 피부과 전문의 닉 레이놀즈 박사는 피부 세포 형성을 돕고 피부를 방어하는 핵심 기능을 지닌 단백질 필라 그린 (filaggrin) 결핍이 아토피 성 피부염의 근본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일간 인디펜던스 인터넷 판과 메디컬 뉴...
    Category피부
    Read More
  10. 어린이 비염 치료를 원하면 면역력부터 키워야

    일교차가 큰시기에는 각종 질병이 발생하기 쉽다. 성인에 비해 몸이 약한 아이들이라면 말할 것도 없다. 이때 질병에 걸리기 쉬운 것은 일교차가 크면 면역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그 중 특히 감기에 걸리기 쉽다. 아이가 소아 감기 증상을 보일 때 처음 며칠...
    Category비염
    Read More
  11. 알레르기 비염 탈출

    미세먼지와 황사,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꽃가루로 맘껏 숨쉬기 힘든 날이 잦다. 목구멍이 칼칼하고 가슴이 답답해지며 야외활동에 차질이 빚어지기 일쑤다. 알레르기 비염, 천식·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등 만성 호흡기질환이 있다면 계절의 여왕 5월도 ...
    Category비염
    Read More
  12. 유·소아 비염 초기증상은 고열과 기침

    자녀가 고열과 기침을 한다면 부모들은 대부분 감기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고열, 기침 및 중이염 등의 증상이 잦거나 치료해도 잘 낫지 않고 오랜 기간 반복이 된다면 비염, 축농증(부비동염), 아데노이드비대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대부분 유아나 소아 호흡...
    Category비염
    Read More
  13. 박사가 가르쳐 주는 아토리 관리의 신 상식, 아토피 피부염의 관리는 우선 스킨케어로 부터 시작

    Dr. が教えるアトピーケアの新常識 アトピー性皮膚炎のケアは、まずスキンケアから function setHeight() { var headerH = document.getElementById('header').offsetHeight, footerH = document.getElementById('footer').offsetHeight, wrapperH = window....
    Category피부
    Read More
  14. 음식-약물 알레르기가 증가, 천식의 개인 맞춤 치료 '기대'

    천식 등 알레르기 질환자들이 줄고 있지만 발병 양상이 소아에서 성인까지 확대되고 있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는 소아의 10~15%, 노인의 10% 정도가 천식으로 고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천식 등 알레르기질환의 원인은 매우 다양해 천식 치료의 기본은 악화...
    Category천식
    Read More
  15. 비타민D 결핍되면 피부습진 발생률 증가

    캐나다 연구팀 상관관계 부인 대규모 분석결과 공개 혈중 비타민D가 결핍되면 이런 피부습진이 발생할 위험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나 혈중 비타민D 수치를 높이더라도 피부습진 뿐 아니라 천식과 알레르기 반응의 핵심지표인자라 할 수 있는 ...
    Category피부
    Read More
  16. 소아청소년 꽃가루 알레르기비염 원인 '자작나무> 오리나무> 참나무'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임대현)는 최근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 'JKMS'에 지역별 소아청소년의 알레르기비염 원인물질을 규명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환경부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2010년부터 2015년까지...
    Category비염
    Read More
  17.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비염

    최근 공개된 2017년 세계경제포럼 평가에서 우리나라는 136개국 중 초미세먼지 지표 130위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또 환경부 대기질환통합센터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 ‘나쁨’ 발생일수가 총 14일에 이...
    Category비염
    Read More
  18. No Image

    성인 아토피 환자 증가 2015년 36만968명

    최근 아토피 피부염을 앓는 성인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80대 성인 아토피 환자는 2010년 31만9052명에서 2015년 36만968명으로 5년 새 4만여 명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 아토피 환자의 증가세는 잘못된 식습관, 스트레스...
    Category피부
    Read More
  19. 알레르기비염 원인 1위 집먼지진드기, 2위 꽃가루

    국내 소아청소년의 알레르기비염 유병률은 22%이며, 집먼지진드기가 가장 큰 원인으로 나타났다. 두번째는 꽃가루였다.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임대현,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최근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전국 5개 지역 14,678명의 일반 소아청소년을...
    Category비염
    Read More
  20. 산림치유로 어린이 아토피·천식 개선

    건강나누리캠프 10월까지 운영…국립공원 12곳·의료기관 등 참여 서울신문과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아토피피부염, 천식, 알레르기비염 등 어린이 환경성질환을 예방하고 치유하는 건강나누리캠프를 오는 10월까지 운영한다 건강나누리캠프...
    Category천식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rhwlsghkcocndgus XE1.8.42 GARDEN1.1.8